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낮은 곳을 찾아 자리 잡고 머무는 청년들이 겸손한 청년들이다.

세상의 악한 이 세대는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몸부림치고 있다. 높은 곳은 언제나 위험한 곳이다. 정상에 우뚝 선 사람을 보면 그는 누구에겐가 쫓기고 있다. 겉으로는 자신만만해 보여도 실제로는 불안하기 짝이 없다. 높은 자리는 좁기 마련이다. 올라간 후 얼마 안 있어 떠밀린다. 그래서 정상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고 고통스럽고 외로운 것이다. 언제나 높은 곳은 경쟁이 심하고 불편하고 불안한 곳이다.

반대로 낮은 곳은 넓고 편안하고 쉬운 곳, 안전한 곳이다. 여러 사람들과 함께 살 수 있다. 경쟁하기 보다는 서로 위로하고 부족한 것을 채워준다. 떠미는 사람도 없고 질투하여 끌어 당겨 내리는 사람도 없다.

많은 사람들이 편한 낮은 자리보다는 높은 자리에 앉고 싶어 하고 높은 곳을 올라가려고 몸부림친다. 그 일을 위해서는 인격도 버리고, 친구도 버린다. 미친 듯이 온갖 것들을 동원하여 싸우는 전쟁터와 방불하다.

신앙은 누가 크냐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누가 더 작은 자냐, 누가 더 겸손한 자인가를 말하는 것이고 또한 이를 위하여 경주하는 것이다. 당신을 위한 신앙의 안전지대는 어디인가?(12:5) 예수께서는 자기를 비우시고 종의 형체로, 사람의 모양으로 낮추시고 여인의 후손으로, 이 땅의 누추한 마구간에 오셨고, 소외된 아주 작은 나사렛 마을에서 보내셨다. 주님은 자신을 소개하실 때 나는 마음이 겸손하고 온유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고 말씀하셨다.(11:29)

혼자 높은 곳에 올라가려는 자는 마귀처럼 교만한 자이다 (14:14,28:17)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도록 되어 있다. 높은 곳에는 고독만 있고 남들과는 공존하지도 못한다 그리고 위치상 남들을 배려하지도 못한다. 다른 사람들의 눈높이를 맞춰서 섬기지도 못한다. 높은 데 올라가면 교만의 극치를 이루어 어느 덧 다스리고 군림하려고 한다.

낮은 곳에 내려와야 영혼들이 보인다. 상처 받은 사람 고통을 당하는 사람 힘없는 사람, 소외된 사람, 이 세상을 빨리 떠나고 싶어 절망가운데 악한 자에게 속하여 나쁜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 - - 낮은 곳에 내려오면 이런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도울 수 있고, 또한 살릴 수 있다. 낮은 곳에 푸른 초장과 쉴 만한 물이 넉넉히 있지 않던가?

청년의 때에 진심을 가지고 영혼을 섬기고 희생하는 겸손한 기본기가 되어 있어야 한다.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심과 독선으로는 지도자가 될 수 없다. 마음과 뜻과 힘을 합하여야 주님을 섬길 수 있다. 성경은 마음을 같이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며, 한 마음을 품으라고 말씀하셨다(2:2).

소통과 대화를 통해 뭇 영혼들의 고민과 상처를 들어주고 싸매 줄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연합과 동역이 잘 이루어지고(133:1), 영혼들의 어려운 사정을 귀 기울여 주고 문제를 해결해 주며, 남을 배려해주고 남을 위해 희생 할 수 있는 신앙인이 된다. 남의 일을 돌아보고 힘들어 고통당하는 자들의 사정을 헤아려 줄 수 있으니 이것이 바로 우리 청년들의 기본 신앙이 되어야 한다.

사랑은 희생하는 것이고 긍휼을 가지고 진실로 배려하는 것이다. 청년의 때에 나보다 남을 더 낫게 여기고 진심을 가지고 영혼을 섬기는 겸손한 기본기가 있어야 한다. 이 기본기 위에 신앙이 든든히 자라는 것이고 하나님은 아마 이러한 청년들을 눈물겹게 사랑하실 것이고 기쁘게 사용하실 것이다.


- 2015. 4. 1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2 Draw Near vs. Resist / 同床同夢 vs. 近墨者黑 / 동상동몽 vs. 근묵자흑 2016.04.04 549
191 새 계명 모성애 2015.06.23 444
190 바꾸자, 영혼의 주인을 2015.05.08 442
189 The Five Wise Virgins 슬기로운 처녀되기 2016.03.09 435
» 청년들이 있어야 될 곳과 청년들이 행하여야 될 기본 2015.05.04 431
187 하나님의 근심 2015.05.15 409
186 감사드립니다. 2015.05.04 408
185 태즈매니아(Tasmania) 2016.07.04 403
184 The Picture of God’s Will on Esther 에스더서에 펼쳐진 하나님의 의도 2016.02.12 401
183 거북이의 나침반 2015.05.26 375
182 토끼의 통곡 2015.05.18 373
181 진주조개 2015.10.07 365
180 말하라, 마음가득한 것을 2015.08.04 356
179 Three God’s Will and Ten Plagues 열 재앙과 하나님의 세 의도 2016.02.22 344
178 이방의 빛 2015.06.05 3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